본문으로 바로가기

동의대학교(DONG_EUI UNIVERSITY) 입학안내

  • 대학메인 바로가기
  • 입학메인 바로가기

합격수기 Dreams Come True 입학사정관이 평가하는 전형에서 합격하려면 화려한 스펙이 꼭 있어야 된다구요? 합격한 선배님들의 합격 수기를 확인해보세요. 선배님 궁금해요!

ICT공과대학디지털영상공학부16학번 김지인

김지인 ICT공과대학
디지털영상공학부 16학번

좋아하는 것을 좇으니 꿈을 찾았습니다.

뒤로가기

진로 설계 과정 및 노력

고등학교 입학 전 학교에서 직업 흥미․적성검사, 직업가치관검사 등 각종 검사를 통해 자기 자신을 되돌아보는 신입생 과제를 내주었습니다. 과제 덕분인지 진로 수업시간을 적극 활용할 수 있어서 제 진로를 설정하는 데에도 큰 도움을 받았습니다. 제가 중학생 때부터 좋아한 연예인이 있는데 그 연예인이 출연한 드라마, 영화, 음악방송, 예능 등 다양한 종류의 영상들을 접하게 되면서 ‘영상’ 이라는 콘텐츠에 큰 관심이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배운 적은 없지만 평소 포토샵과 동영상 편집을 다루는 데에도 관심이 많았기 때문에 저의 적성과 흥미 등을 종합해보면서 ‘영상편집기사’를 알게 되었고 1학년 때부터 ‘영상편집기사’의 꿈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교내외 다양한 활동들을 했었는데 1학년 때는 신문 읽기 동아리를 통해 신문을 읽고 스크랩하여 자신의 생각을 글로 정리하면서 논리적인 사고를 기를 수 있었습니다. 학교 근처에서 영화 촬영이 있었는데 ‘영화 촬영 보조’라는 봉사 활동을 하면서 영상이 만들어 지기까지의 과정을 배울 수도 있었습니다. 비록 상은 못 받았지만 국어 에세이 대회에도 참가하여 마음껏 글을 써보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2학년 때는 진로체험일 날 제가 진학 하고 싶은 학과의 교수님을 찾아뵙고 인터뷰를 하는 인턴십 체험을 했습니다. 대학교 1학년 수업을 들으면서 미리 간접 체험을 할 수 있어서 좋았고 무엇보다 교수님과 직접 이야기를 나누면서 생생한 조언을 들을 수 있어 고등학교 생활 통틀어 가장 인상적인 활동이었습니다. 또한 교지편집부 동아리 활동을 1년간 했었는데 평소 학교의 큰 행사가 아니면 뵐 기회가 없었던 교장선생님, 교감 선생님과 인터뷰를 할 수 있는 기회도 있었습니다. 직접 기사문을 작성하면서 글쓰기 실력도 향상되고 다양한 분들과 인터뷰를 하면서 소통의 즐거움을 배우는 뜻 깊은 시간이었습니다. 이처럼 최대한 학교 내에서 할 수 있는 활동들을 통해 제 꿈과 연관시키려했고 제 꿈에 대한 열정과 잠재력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했다는 것을 강조했습니다.

자기소개서 작성, 자꾸 미루면 나만 손해!

‘자기소개서를 미리 써두는 것이 좋다.’ 라는 말을 입학하고 최소 10번은 들어봤을 것입니다. 그렇지만 막상 자기소개서를 써보려고 하면 잘 써지지가 않습니다. 컴퓨터 앞에 앉아 빈문서를 켜두고는 ‘어떻게 시작하지?’, ‘대체 뭘 써야 되지?’ 등 수많은 생각들이 스쳐지나갈 것입니다.
우선 자신의 생활기록부를 꼼꼼히 살펴보면서 자기소개서에 쓰면 괜찮을 것 같은 활동들을 확인하여 자기소개서문항별로 분류를 해봅니다. 3년간 활동해온 것들을 토대로 자신의 꿈과 관련하여 자신만의 이야기를 풀어 나가는 것도 가장 중요합니다. 정말 사소한 활동도 자신에게 의미 있는 활동으로 남아있다면 좋은 글이 될 수 있으니 작은 것도 놓치지 말아야합니다. 어떠한 활동을 한 뒤에 자신이 활동을 통해 배운 점, 느낀 점 등을 상세히 기록해두면 나중에 자기소개서를 작성할 때 도움이 많이 될 것 입니다.
앞서 말씀드렸지만 자기소개서를 미리 써두는 것이 정말 좋습니다. 저는 머릿속으로만 “써야지, 써야지”를 반복하다가 수시 접수 직전인 9월부터 쓰기 시작해서 마감 5분전까지 컴퓨터와 싸우며 초조한 마음으로 수정을 거듭했습니다. 수능이 코앞인데 자기소개서만 붙들고 있기엔 정말 아까운 시간입니다. 그러니 꼭 미리 써두어 선생님께 첨삭도 받고, 저처럼 중요한 시기에 소중한 시간을 자기소개서에 목메는 일이 없길 바랍니다.

면접 준비

첫째, 자신의 생활기록부와 자기소개서를 꼼꼼히, 여러 번 살펴보는 것입니다. 생기부와 자소서를 토대로 예상 질문을 만들어 보는 것도 좋습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1학년 때 신문읽기 동아리와 2학년 때 교지편집부 동아리 활동을 통해 얻은 것과 깨달은 것이 있다면?”과 같이 다양한 예상 질문을 만들면서 면접 준비를 했습니다.

둘째, 대학교의 모의 면접이나 학교 선생님, 친구들과 모의 면접을 꼭 해보길 추천합니다. 평소 친한 선생님과 면접을 본다하더라도 막상 마주보고 앉아 있으면 긴장이 됩니다. 더군다나 교수님들은 처음 뵙는 분들인데 더욱더 긴장이 되기 때문에 미리 긴장감을 익혀보는 것이 좋습니다. 모의 면접이 끝나고 고쳐야할 점을 가르쳐 주시는데 ‘의자에 등을 기대지 않는 것이 좋다.’, ‘두 손을 허벅지에 가지런히 모아 두어야 된다.’ 등 긴장한 탓에 스스로 의식하지 못했던 것들을 말씀해주시기 때문에 면접을 준비하는데 도움이 많이 되었습니다. 혹은 동영상으로 자신의 모습을 찍어보는 것도 좋습니다.

셋째, 간단한 자기소개와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을 미리 준비해두면 자신을 어필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딱딱하게 “안녕하십니까. 000입니다.” 보다는 “창의적이고 개성 있는 여성이 되고 싶은 000입니다.” 와 같이 자신의 이름 앞에 수식 어구를 붙이는 것입니다. 손발이 오그라들 수 있겠지만 잠깐인데 뭐 어떻습니까! 제가 면접을 4번 봤는데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다 물어보셨습니다. 대학별로 다 다르게 준비했지만 동의대에서 면접을 봤을 때는 “지금은 제가 동의대를 원해서 찾아왔지만, 나중에는 동의대가 저를 원해서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라고 말씀드렸더니 교수님들께서 긍정적인 반응을 해주셨고 저 또한 기분 좋게 면접장을 나설 수 있었습니다.

넷째, 밝은 표정과 자신 있는 목소리로 말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너무 긴장하면 표정도 굳어지고, 목소리도 작아지고 떨릴 텐데 그럴 때일수록 마음을 차분히 먹어야 합니다. 마음속으로 ‘괜찮아, 난 할 수 있다!’를 여러 번 외치는 것도 좋습니다. 편안한 마음을 가지고 부모님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고 생각하고 교수님과 눈을 맞추면서 말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top